[충북]호남고속철도 노선 갈등 재연 조짐

입력 2000-09-09 00:10수정 2009-09-22 05: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충북도와 충남도 대전시 등 간에 호남고속철도 노선과 관련한 마찰이 재연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발단은 심대평(沈大平)충남지사가 7일 대전지역 중견 언론인들의 모임인 ‘목요 언론인 클럽’에서 한 발언.

심지사는 이날 호남고속철도 노선에 대한 견해를 묻는 언론인들의 질문에 “대전시와 충북도가 주장하는 오송 노선을 지사직을 걸고 막겠다”고 말했다.

서울과 목포를 잇는 호남고속철도 노선과 관련해 그동안 충남도는 천안을, 충북도와 대전시는 오송(충북 청원)을 경유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마찰을 빚어왔다.

심지사의 발언 내용이 알려지자 충북도는 이날 오후 긴급 기자회견을 가진데 이어 8일 오후 시민단체 등을 초청한 가운데 ‘호남고속철도 오송기점역 관련 긴급회의’를 열고 심지사가 극단적인 표현까지 써가며 오송 분기점역을 막겠다고 한데 대해 유감을 표시했다.

충북도는 “심지사가 오성 노선이 천안 노선에 비해 22.1㎞ 길고 운행시간도 11분30초가더 걸려 연간 2700여억원의 손실이 발생하는 등 경제성이 떨어진다고 했으나 사실은 기존 경부고속철도를 이용할 경우 14㎞가 단축돼 3350억원의 건설비가 절감된다”고 주장했다.

대전시 관계자도 “경제성은 물론 강원지역 이용객들을 감안할 때 오송을 경유하는 노선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청주〓지명훈기자>mhjee@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