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한일청소년]이천수 25m 터닝슛…1대1로 비겨

입력 2000-09-04 23:13수정 2009-09-22 05: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올림픽대표 이천수(19·고려대)가 이번에는 청소년대표팀로 출전, 한국축구의 자존심을 지켜줬다.

4일 성남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한국과 일본의 청소년(19세이하)축구대표팀 친선경기.

'시드니 8강 출격'을 앞두고 이번 경기를 위해 청소년대표팀에 일시 합류한 이천수는 이날 0-1로 뒤지던 전반 30분 아크 왼쪽에서 그림같은 25m 터닝슛으로 동점골을 터뜨렸다.

이천수는 올림픽대표는 물론 국가대표로까지 활약해 한꺼번에 3개의 태극마크를 달고 있는 한국축구의 희망 .

한국청소년대표팀은 이날 일본과 1-1로 비겨 청소년대표팀간 상대전적에서 22전17승2무3패를 기록했다.

<성남=권순일·양종구기자> stt77@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