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토픽]잰슨-매캐런 한홀 연속 홀인원

입력 1999-08-03 18:40수정 2009-09-23 21: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PGA투어에서 두 선수가 한 홀에서 연속 홀인원을 성공시킨 진기록이 수립.

3일 로드아일랜드주 배링턴 로드아일랜드GC에서 벌어진 CVS클래식 첫 라운드.

리 잰슨은 145야드짜리 파3홀인 17번홀에서 먼저 티샷을 했다. 거리가 짧아 홀인원 가능성이 높아 가장 먼저 홀인원을 기록한 선수에게 부상으로 승용차까지 걸었는데 잰슨이 먼저 행운을 차지했다.

이를 본 스코트 매캐런. 티샷에 앞서 “내 공이 들어갈 수 있도록 홀컵에서 공을 빼달라”고 잰슨에게 장난기 섞인 농담을 건넨 뒤 클럽을 휘둘렀다. 그런데 매캐런의 공도 깃대 오른쪽에 떨어져 두 번을 튀긴 뒤 홀컵으로 들어갔다. 갤러리들의 탄성이 터져나온 것은 물론이다.

〈주성원기자〉swo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