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운지]정인영회장, 부도후 첫 해외행사 참석

입력 1999-05-03 19:49수정 2009-09-24 04: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휠체어의 부도옹(不倒翁)」 정인영(鄭仁永)한라그룹명예회장 이 97년말 부도이후 처음으로 해외공식행사에 모습을 나타냈다.

정명예회장은 1일 중국 상하이시 금융센터에 한라건설이 시공한 39층짜리 초현대식 오피스빌딩 준공식에 참석했다.

정명예회장은 89년 뇌졸중으로 쓰러진 뒤에도 휠체어를 타고다니며 매년 2백일 이상을 해외에서 보내는 등 활발한 대외활동을 벌여왔으나 부도직후부터 외부 공식행사에 참석을 자제해왔다.정명예회장은 이날 준공식에서 휠체어에서 일어나 준공테이프를 직접 끊는 노익장을 과시했다.

〈이영이기자〉yes202@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