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30일]처마끝 고드름 「반짝」

입력 1999-01-29 19:06수정 2009-09-24 12: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영혼이 메마른 도시, 겨울의 갈증을 적시는 눈,눈,눈….참으로 눈이 ‘고프지 않았는가’.

눈 내리는 창가에 서면 들릴락말락, 겨울의 숨소리가 들리지 않는가. 나비의 날갯짓보다 가벼운 ‘겨울의 춤’에 입 맞추고 싶지 않은가. 눈이 내리는 날, 소녀처럼 부끄러운 겨울나무의 고백(告白). ‘별처럼 먼 날이라고 했나요/꽃처럼 가까운 날이라고 했나요…’ 눈꽃을 털며 새들이 화답한다.‘인연은 바람, /흩어진 후에야 비로소 사무치는가…’(백무산)

눈구름이 스치고 지나간 하늘, 소세한 아해처럼 말갛다. 영하의 날씨는 오후부터 누그러진다. 아침 영하11도∼4도, 낮 3∼11도.

〈이기우기자〉keywoo@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