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둑] JP생일맞아 총리공관서 바둑 첫공식대국

입력 1999-01-07 19:43수정 2009-09-24 14: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종필(金鍾泌)국무총리의 서울 종로구 삼청동 공관에서 7일 공식 대국이 열렸다. 총리공관에서 처음 열린 이날 대국은 기성(棋聖)타이틀 보유자인 이창호(李昌鎬·24)9단에게 신예 목진석(睦鎭碩·19)4단이 도전해 벌인 도전3번기 첫 판.

김총리는 이날 오전 대국 직전에 들러 기념촬영을 한 뒤 “한국 바둑이 세계 제일이란 사실이 바둑 팬의 한 사람으로서 항상 기쁘다”며 한국기원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대국은 작년 말 한국기원 정동식(鄭東植)사무국장 등 관계자들이 김총리에게 바둑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명예7단증을 증정하는 자리에서 성사됐다. 대국날짜는 총리의 생일에 맞췄다.

파란의 정치 역정을 바둑을 벗삼아 헤쳐온 김총리는 20∼30분이면 한 판을 두는 초속기파로 기력은 ‘짠 5급’에서 ‘물 3급’ 사이. 지난해 프로기사인 남치형초단과 다섯점 접바둑을 두어 1승1패했다. 새 정부 들어서는 일 때문에 바둑돌을 잡을 기회가 거의 없다고 한다.

〈조헌주기자〉hanscho@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