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람]부산서 노인의료복지 헌신 신장곤박사

입력 1998-12-07 10:33수정 2009-09-24 17: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아프리카에서 20여년 동안 의료봉사활동을 했던 60대 의사가 다시 부산에서 노인의료복지를 위해 헌신하고 있다.

화제의 주인공은 외과전문의 신장곤(申壯坤·68·사진)박사.

최근 천주교재단에서 운영하는 부산 수영구 망미동 흰돌경로복지의원 명예원장으로 추대된 그는 노인들을 대상으로 무료진료를 펴고 있다.

경북대 의대를 졸업한 그는 60년대 초 고향인 부산에서 개인병원을 열었다.

그러나 일상생활에 안주해가는 자신의 모습에 회의를 느끼고 39세이던 69년 당시 외무부에 해외파견의사를 자원, 부인 송필연씨(당시 34세)와 1남2녀를 데리고 아프리카로 떠났다.

그는 “가봉과 자이르 중앙아프리카공화국 등 3개국에서 질병에 시달리는 원주민들을 돌보는 동안 24년이 훌쩍 지나갔다”고 말했다.

그러나 해외파견의사 정년이 돼 93년10월 귀국한 그는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었다.

“적은 월급으로 자녀들을 프랑스에 유학시키느라 아무 것도 남은 것이 없어 막막했지요.”

이후 그는 친척집과 전세집 등을 전전하며 지인들이 경영하는 병원들을 옮겨다니다 지난달 초 흰돌경로복지의원 명예원장으로 추대돼 귀국 5년여만에 바라던 일을 시작하게 됐다.

그는 “앞으로 목숨이 다하는 날까지 노인복지를 위해 일하겠다”며 “환자의 고통을 덜어주는 것이 의사의 본분”이라고 말했다.

〈부산〓석동빈기자〉mobidic@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