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이래서야]때-장소 못가리는 與野 정치공방

입력 1998-11-03 19:09수정 2009-09-24 20:5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회 행정자치위의 경기도와 서울시에 대한 국정감사는 감사와 상관없는 환란(換亂)책임과 김대중(金大中)대통령의 비자금 폭로문제 등에 대한 여야의 공방으로 파행을 거듭했다.

파행은 2일 경기도 국감에서 한나라당 이해봉(李海鳳)의원이 임창열(林昌烈)지사의 환란책임을 거론하면서 시작됐다. 이의원은 “소위 ‘임창열게이트’라고 불리는 사안에 대해 몇가지 확인하겠다”고 포문을 연 뒤“여러 증거에도 불구하고 IMF행을 몰랐다고 주장하는 것은 워터게이트의 주인공 닉슨대통령의 부도덕성과 다를 바 없다”고 주장했다.

이에 여당 의석에서는 “환란의 진짜 주범은 한나라당”이라며 고성이 터져나왔고 국감은 정회됐다. 국감은 3시간여만에 속개됐으나 이번에는 국민회의 추미애(秋美愛)의원이 “환란당시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후보와 강모위원 등이 DJ비자금에 대한 허위사실을 유포하기에 급급했다”고 맞불을 놨다.

이에 강모위원으로 지칭된 강삼재(姜三載)의원이 신상발언을 통해 추의원의 사과와 속기록 삭제를 요청했고 국민회의 의원들은 “먼저 회의를 방해한 쪽이 누구냐”고 반발했다.

이같은 공방은 3일의 서울시 국감까지 이어졌다. 한나라당 의원들은 이날 국감장에 들어가지 않은 채 이원범(李元範)위원장에게 “추의원의 발언에 대해 왜 조치를 취하지 않느냐”고 항의했다. 반면 여당 의원들은 엄연한 사실을 사과하는 게 말이 되느냐고 버텼다.

낮12시가 지나서야 여야는 두의원의 문제발언을 속기록에서 삭제하기로 한 뒤 국감에 들어갔다. 이를 지켜보던 서울시 공무원들은 “시간만 가면 그만”이라며 싫지 않은 표정이었다.

〈양기대기자〉ke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