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은행 『부실기업땐 과감하게 정리』

입력 1997-03-21 20:10수정 2009-09-27 01: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백승훈 기자] 『이제 정부는 개별기업 경영상황에 대해 들여다보지 않는다. 모든 산업에 적용되는 일반원칙을 만드는게 정부의 역할이며 그 범위에서 기업 은행들이 직접 자기판단과 책임아래 해결해야하는 시점에 와 있다』(金仁浩·김인호 청와대경제수석) 『삼미에 대한 자금지원 중단은 은행의 자산 건전성 회복차원에서 스스로 결정했다』(柳時烈·유시열 제일은행장) 올들어 한보 삼미부도를 거치면서 정부 은행 기업의 역할 관계가 변하고 있다. 제일은행은 한보그룹(1월)과 삼미그룹의 부도 및 법정관리신청(3월19일)에 이어 한보그룹의 마지막 주요 「생존계열사」인 한보건설에 대한 부도처리방침(20일)을 정했다. 한보철강(1조1천억원) 삼미특수강(2천2백억원) 한보건설(6천5백억원) 등 이들 3개기업에만 2조원에 가까운 여신이 물려 은행의 「피해」가 예상되는데도 불과 2개월만에 모두 정리한 것이다. 부실덩어리에 끌려다니면서 한없이 자금을 쏟아붓다가 막판에 몰린 뒤에야 부도를 냈던 과거와는 다른 양상이다. 은행 자신을 위해 「시한폭탄」같은 부도위기 기업을 계속 끌어안고 있을 수 없다는 판단이다. 경기침체가 장기화하면서 상당수 기업들이 채산성악화 및 경영부실이 예상됨에 따라 더욱 빈번하게 이런 사례들이 나타날 전망이다. 요즘도 4,5개의 대기업 부도설이 나돌고 있지만 은행들의 입장은 단호하다. 『부실기업에 대한 은행의 원론적 입장은 과감하게 정리하겠다는 것이다』(鄭之兌·정지태 상업은행장)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