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교포상대 사기 전면 수사…취업브로커등 엄벌키로

입력 1996-11-17 20:15수정 2009-09-27 12: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근 중국 동포들을 상대로 한 국내 취업브로커들의 사기행각이 크게 늘어나자 검찰이 이들 사기사범에 대한 전면수사에 나섰다. 대검은 서울지검 외사부 등 전국 각 지검별로 중국 연변 등 동북3성 지역에서 국내 편법입국 취업미끼 등의 사기범행을 저지른 뒤 국내로 도피한 사기범들에 대해 본격 수사에 나서라고 지난 16일 지시했다. 검찰은 지난 92년 한중수교이후 한국인 취업브로커가 중국동포 등을 상대로 한국입국을 미끼로 한명당 수십만원에서 수백만원씩을 받아 챙긴 뒤 달아난 사기사건이 지금까지 1만여건, 피해자는 10만여명에 이를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검찰관계자는 『외무부 노동부 경찰 등 관계기관과 함께 사기피해를 당한 중국동포에 대한 피해자조사와 중국에서 범죄를 저지른뒤 국내로 도피한 사기범에 대한 수사를 강화해 범행이 드러나는 사기범들은 엄벌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崔英勳기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