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스포츠

이강인 EPL 이적설 제기…황희찬 소속팀·뉴캐슬 거론

입력 2022-09-29 16:56업데이트 2022-09-29 16:5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강인(마요르카)이 손흥민(토트넘)과 황희찬(울버햄튼)이 뛰고 있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 입성할 수 있을까. EPL 구단인 뉴캐슬과 울버햄튼이 이강인을 영입 대상으로 고려하고 있다는 관측이 제기됐다.

이적시장 전문 매체 피차헤스는 29일 사우디 국부펀드에 인수되면서 부자 구단으로 거듭난 뉴캐슬이 이강인을 노리고 있다고 밝혔다.

이 매체는 “영국 소식통에 따르면 이강인이 뉴캐슬의 영입 명단에 포함됐다”며 “뉴캐슬은 젊고 뛰어난 선수를 찾고 있다. 이강인은 그 조건을 완벽히 충족한다”고 설명했다.

뉴캐슬은 스웨덴 국가대표 공격수인 알렉산더 이삭을 레알 소시에다드로부터 영입했고 ‘우크라이나의 네이마르’로 불리는 미하일로 무드리크(샤흐타르 도네츠크)도 노리고 있다. 여기에 이강인까지 영입 대상으로 거론된다는 것이다.

황희찬이 소속된 울버햄튼도 이강인을 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피차헤스는 “울버햄튼은 아다마 트라오레의 유벤투스 이적설이 제기된 뒤 이강인을 지켜보고 있다”며 “트라오레가 이적할 경우 이강인은 그 공백을 메울 수 있는 적합한 선수가 될 것”이라고 짚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