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헤드샷’ 던진 투수 울자, “힘내”라며 끌어안은 타자…어른들 울린 야구 꿈나무

입력 2022-08-11 17:43업데이트 2022-08-11 17:5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AP뉴시스
리틀리그 월드시리즈(LLWS)는 전 세계 야구 꿈나무에게 동경의 무대다. 하지만 LLWS 본선 진출권이 달린 미국 남서부 지역 결승전에서 13세 소년이 승패를 떠난 스포츠맨십을 보여줘 어른들을 울렸다.

텍사스 동부 대표 펄랜드와 오클라호마 대표 털사가 9일(현지 시간) 텍사스 웨이코에서 딱 한 장뿐인 본선 진출권을 놓고 맞대결을 벌였다. 털사가 2-3으로 쫓아가던 1회말 이사야 자비스 타석에서 펄랜드 투수 케이든 셸턴이 던진 공이 그대로 헬멧을 강타했다. 자비스는 머리를 감싸 쥐며 고통스러워했지만 부축을 받고 일어나 두 발로 걸어 1루에 도착했다.

1루에 잠깐 서 있던 자비스는 갑자기 마운드를 향해 걸어가기 시작했다. 예상치 못하게 ‘헤드샷’을 날린 투수 셸턴이 마운드 위에서 울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자비스는 “너 지금 잘하고 있어. 힘내”라고 말하며 셸턴을 꼭 끌어안았다. 두 선수의 포옹에 관중들도 기립박수를 보냈다.

이날 털사가 4-9로 패하며 자비스는 LLWS 본선에는 나설 수 없게 됐다. 하지만 자비스의 영상은 이미 전 세계로 퍼졌다. 자비스는 10일 미국 피플지 인터뷰에서 “셸턴이 나 때문에 마운드에서 마음을 추스르지 못하고 있는 것 같았다. 나는 정말 괜찮으니 너도 괜찮다고 알려주고 싶었다”고 했다.

자신의 행동이 화제가 된 것에 대해서는 “(대학 야구 감독인) 아버지는 선수들에게 ‘대접받고 싶은 대로 남을 대하라’고 늘 가르치셨다. 나도 그 말을 행동으로 옮길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경기 후 두 선수는 전화번호를 교환해 연락을 이어가고 있다. 곧 중학생이 되는 자비스의 꿈은 “커서도 최대한 높은 리그까지 야구를 계속 하는 것”이다.

임보미 기자 bo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