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윔블던 기립박수’ 권순우… 이긴 조코비치도 끄덕

입력 2022-06-29 03:00업데이트 2022-06-29 03:3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첫판 최강자 만나 ‘서브 앤드 발리’
2세트 따내고 무릎 “다음엔 넘긴다”
조코비치 “3세트 내줬으면 졌을 것”
권순우(왼쪽 사진)가 27일 윔블던 테니스 대회 단식 1회전에서 세계랭킹 3위 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아)를 상대로 2세트를 가져간 뒤 주먹을 불끈 쥐고 있다. 오른쪽 사진은 경기 도중 미끄러진 조코비치. 런던=AP 뉴시스
“3세트를 내줬다면 경기도 내줬을 거다. 기립박수를 받기에 충분한 플레이를 보여줬다.”

노바크 조코비치(35·세르비아·세계랭킹 3위)는 27일 영국 런던 근교 올잉글랜드클럽에서 열린 2022 윔블던 테니스 대회 남자 단식 1회전에서 권순우(25·당진시청·81위)를 3-1(6-3, 3-6, 6-3, 6-4)로 물리친 뒤 이렇게 말했다. 그리고 “올해 첫 잔디 코트 경기였던 데다 재능 있는 상대를 만나 2세트까지 아주 고역이었다”고 덧붙였다.

이번이 세 번째 윔블던 본선 진출인 권순우는 33분 만에 ‘디펜딩 챔피언’ 조코비치에게 1세트를 내줬지만 39분 뒤에는 1-1로 세트 스코어를 맞췄다. 전체 점수에서는 51-50으로, 서브 에이스에서는 6-5로 권순우가 앞선 상태였다.

권순우는 3세트에서도 서브 앤드 발리 작전을 적극적으로 구사하며 조코비치를 괴롭혔다. 그러나 조코비치가 게임 스코어 2-2 상황에서 4포인트를 연달아 따내며 권순우의 서브 게임을 브레이크하자 분위기가 바뀌었다. 38분 만에 3세트를 따낸 조코비치는 4세트에서도 권순우의 세 번째 서브 게임을 브레이크하면서 2시간 27분 만에 승리를 확정했다.

권순우는 조코비치라는 벽에 막혀 2회전 진출에 실패했지만 코트를 떠나는 그의 뒤로 센터 코트 관중석을 가득 채운 1만5000여 명이 기립박수를 보냈다. 조코비치와의 맞대결에서 2전 전패를 기록한 권순우는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다음에는 넘긴다”고 쓰면서 승부욕을 불태웠다. 권순우는 일단 알랴즈 베데네(33·슬로베니아)와 조를 이뤄 복식에서 계속 윔블던 코트를 누빈다.

앤디 머리(35·영국·52위)는 이날 자신처럼 고관절 수술 경험이 있는 제임스 더크워스(30·호주·74위)에게 3-1(4-6, 6-3, 6-2, 6-4) 역전승을 거두고 2회전에 진출했다. 2013년과 2016년 윔블던 챔피언인 머리는 이날 승리로 윔블던 1회전 불패 기록을 이어갔다. 지난해 US오픈 여자 단식 챔피언 에마 라두카누(20·영국·11위)도 앨리슨 판위트반크(28·벨기에·46위)를 2-0(6-4, 6-4)으로 제압하고 2회전에 올랐다.

김정훈 기자 hu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