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스포츠

‘LG의 영원한 33번’ 박용택, 다음달 3일 뒤늦은 은퇴식

입력 2022-06-20 11:10업데이트 2022-06-20 11:1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박용택(43)이 LG 트윈스의 영원한 33번으로 남는다.

LG는 “7월3일 롯데 자이언츠와 홈경기 3연전 마지막날 구단 프랜차이즈 스타인 박용택의 은퇴식과 영구결번식을 진행한다”고 20일 밝혔다.

2002년 KBO리그에 입성한 박용택은 선수 생활의 시작부터 마무리까지 LG에서만 뛴 프랜차이즈 스타다.

통산 19시즌 동안 2236경기에 출전해 타율 0.308, 2504안타 213홈런 1192타점 1259득점 313도루의 성적을 남겼다.

KBO리그 개인 통산 최다 안타(2504개), 최다 경기 출장(2236경기), 최다 타석(9138타석), 최다 타수(8139타수)의 기록을 가지고 있고, 역대 최초 200홈런-300도루, 10년 연속 타율 3할, 7년 연속 150안타를 작성했다.

2005년에는 90득점, 43도루를 수확해 득점과 도루 부문 모두 1위를 차지했고, 2009년에는 타율 0.372로 타격왕에 올랐다. 골든글러브는 총 4차례(2009·2012·2013·2017년) 수상했다.

구단은 박용택의 등번호 33번을 구단 세 번째 영구결번으로 지정했다. 앞서 김용수의 41번, 이병규의 9번이 LG 영구결번으로 남았다.

박용택은 2020시즌을 끝으로 선수 생활을 마감했지만, 코로나19로 인해 관중 입장이 제한되면서 은퇴식도 미뤄졌다. 야구장 문이 활짝 열린 올해, 박용택도 팬들에게 작별 인사를 건네게 됐다.

한편, 박용택은 은퇴 후 지난해부터 KBSN 스포츠 해설위원으로 활동 중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