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스포츠

안정환 “벌써 20년, 이탈리아인들은 더 이상 날 미워하지 않길”

입력 2022-06-19 20:05업데이트 2022-06-19 20:0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002년 한일월드컵 16강전 이탈리아전에서 골든골을 터트렸던 안정환. (대한축구협회 제공) © News1
2002년 한일 월드컵 16강전 이탈리아와의 경기에서 골든골을 넣었던 안정환(46)이 이탈리아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이탈리아 인들은)더 이상 날 미워하지 말아 달라”고 호소했다.

이탈리아 ‘가제타 델로 스포츠’는 18일(현지시간) 안정환과의 단독 인터뷰를 게재했다. 안정환은 매체를 통해 한일 월드컵 이탈리아전 골든골 이후 페루자에서 쫓겨났던 사연 등을 전했다.

안정환은 2002년 6월18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이탈리아와의 월드컵 16강전에서 1-1로 팽팽하던 연장 후반 12분 극적인 헤딩 골든골로 한국의 8강 진출을 견인했다.

전반 페널티킥(벌칙차기) 실축으로 마음고생이 컸던 안정환은 골든골로 모든 것을 만회했다. 강호 이탈리아를 꺾은 한국은 다음 단계에 올랐고 스페인과의 8강에서도 승부차기 끝에 승리하며 4강까지 진출하는 역사를 썼다.

(이탈리아 가제타 델로 스포츠 캡처) © News1
안정환은 당시 논란이 됐던 모레노 주심의 판정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모레노 주심은 연장에서 프란체스코 토티에게 경고 누적 퇴장을 줬다.

안정환은 “항상 심판의 결정을 존중했다”며 “때로는 힘들더라도 모든 것을 받아 들였다. 판정은 비디오판독(VAR) 없이는 항상 문제가 생길 수밖에 없다”고 전했다.

그는 한국이 이탈리아를 상대로 승리할 만한 자격이 있었다고 자신있게 이야기 했다.

안정환은 “우린 (이탈리아에)승리할 자격이 있었다. 월드컵을 앞두고 친선경기에서 좋은 성과를 냈고 거스 히딩크 감독도 훌륭하게 해냈다. 덕분에 우리는 다른 선수가 됐다”고 설명했다.

이탈리아전 골로 안정환은 한국에서 최고의 스타가 됐지만 황당하게도 소속팀인 페루자에서 방출되는 황당한 일을 겪었다. 안정환은 2000년부터 페루자에서 뛰고 있었다.

당시 루치아노 가우치 페루자 회장은 “이탈리아 축구를 망친 누군가에게 급여를 지불할 수 없다. 안정환은 이탈리아의 자존심을 모독했다”고 맹비난하며 그를 방출했다.

안정환은 “어쩔 도리가 없었다”며 “가우치 회장이 급여를 지불하지 않겠다고 선포했고, 내 득점으로 이탈리아 축구를 망쳤다고 했다. 그래도 후회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안정환은 페루자를 나온 뒤 일본 시미즈 S-펄스로 이적했고 이후 요코하마 마리노스(일본), FC메스(프랑스), 뒤스부르크(독일), 수원 삼성(한국) 등을 거쳐 2011년 다롄 스더에서 은퇴했다.

안정환은 “모든 이탈리아인들에게 말하고 싶다”면서 “제발 더 이상 날 미워하지 말아줬으면 한다. 난 한국 선수로 조국을 위해 싸웠고 누구에게도 상처룰 주고 싶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이탈리아에서 좋은 시간을 보냈고 누구보다 열심히 뛰었다. 이탈리아를 상대로 골을 기록해서 팬들의 신뢰에 보답하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