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스포츠

‘득점왕’ 손흥민에 시청률도 폭발…단일채널 역대 최고

입력 2022-05-23 18:13업데이트 2022-05-23 18:1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아시아 선수 최초로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에 오른 손흥민(30·토트넘)에 관심이 집중됐다.

스포츠전문매체 ‘스포티비’는 23일 “토트넘과 노리치의 시즌 마지막 경기는 스포티비 단일 채널에서만 5.4%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순간 최고 시청률은 6.8%까지 치솟았다”고 밝혔다.

손흥민은 이날 노리치전에서 리그 22, 23호골을 넣어 같은 시간 울버햄튼전에서 23호골을 넣은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함께 EPL 공동 득점왕이 됐다.

EPL 역사상 아시아 선수가 득점왕을 차지한 건 손흥민이 최초다.

스포티비는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를 인용해 “노리치-토트넘 경기의 시청률은 5.4%로 스포티비 단일 채널 역대 최고 기록”이라고 짚었다.

“지난 15일 번리-토트넘전에서 스포티비 단일 채널 기준 시청률 4.8%를 기록해 3년여 만에 종전 기록(3.1%)을 넘어섰는데, 일주일 만에 또 한 번 기록을 갈아치웠다”고 보탰다.

전반이 끝나가는 23일 새벽 0시45분 쯤에는 순간 시청률이 6.8%에 달했다.

스포티비는 “같은 시점 시청자 수는 154만명으로 스포티비 나우, 쿠팡플레이 등 OTT 서비스 사용자까지 더하면 훨씬 많은 시청자가 지켜봤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