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스포츠

몰도바전 앞둔 벤투 감독 “선발에 큰 변화 없다, 손흥민 합류는 더 고민”

입력 2022-01-20 09:52업데이트 2022-01-20 09:5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 (대한축구협회 제공) © 뉴스1
몰도바와의 평가전을 앞둔 파울루 벤투 감독이 최상의 스쿼드를 통해 승리를 거두겠다고 다짐했다.

부상으로 몸 상태가 좋지 않은 손흥민(토트넘), 황희찬(울버햄튼)의 합류에 대해서는 마지막까지 지켜본 뒤 최종적으로 결정할 것이란 견해를 전했다.

벤투 감독은 20일 터키 안탈리아에서 진행된 대한축구협회와의 인터뷰에서 "짧은 훈련 시간에도 지난 아이슬란드전(15일)에서는 우리 플레이 스타일을 잘 유지했다"며 "새 얼굴들이 적응할 수 있도록 도와준 것이 수확이었다. 결과도 중요했지만 좋은 경기력을 보였다"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지난 15일 아이슬란드와의 평가전에서 5-1 대승을 거둔 벤투호는 21일 오후 8시 터키 안탈리아의 마르단 스타디에서 몰도바와 두 번째 평가전을 갖는다.

2차례 친선전을 마친 대표팀은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7차전이 열리는 레바논 베이루트로 넘어간다. 27일 레바논, 내달 1일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에서 시리아와 8차전을 갖는다. 2경기 결과에 따라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이 확정될 수도 있다.

몰도바전을 앞둔 벤투 감독은 단순히 승리뿐 아니라 좋은 경기 내용까지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중요한 것은 선수들이 훈련을 통해 팀에 적응하는 것"이라며 "잘 녹아들 수 있게 할 것이다. (몰도바전) 스타팅에 많은 변화가 있지는 않을 것이다. 이전보다 더 나은 경기를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남은 기간 잘 훈련에서 다가오는 레바논, 시리아전을 준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근 정우영(알 사드), 황의조(보르도), 이재성(마인츠) 등 해외파 6명의 합류를 확정한 벤투 감독은 부상으로 빠진 손흥민, 황희찬의 합류에 대해선 좀 더 상황을 지켜볼 것이라 설명했다.

그는 "피지컬적으로 문제가 있는 선수(손흥민, 황희찬)들은 계속 고민할 것"이라며 "정확한 타이밍에 결정하는 것이 중요하다. 미리 결정할 필요는 없다"고 원론적인 대답을 했다.

벤투 감독은 7, 8차전 최종 엔트리에 대해서도 "다가올 경기를 잘 치러내고, 토요일 훈련 이후에 결정할 것"이라면서 "기술적이고, 전술적인 기준에 따라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