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스즈키컵 무승부로 준우승… 신태용 “희망을 봤다”

입력 2022-01-03 03:00업데이트 2022-01-03 03:1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1, 2차전 합계 2-6으로 태국에 패
인도네시아에 6번째 준우승 안겨
신태용 인도네시아 축구대표팀 감독(왼쪽에서 네 번째)이 2020 아세안축구연맹(AFF) 챔피언십(스즈키컵) 준우승 상금을 받고 선수들과 함께 웃고 있다. 칼랑=AP 뉴시스
신태용 감독(52)이 인도네시아축구대표팀을 이끌고 ‘절반의 성공’을 거뒀다. 2020 아세안축구연맹(AFF) 챔피언십(스즈키컵)에서 준우승에 머물렀지만 인도네시아엔 희망을 던져줬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인도네시아는 1일 싱가포르 칼랑 국립 경기장에서 열린 스즈키컵 결승 2차전에서 태국과 2-2 무승부를 거뒀다. 하지만 지난해 12월 29일 열린 결승 1차전에서 태국에 0-4로 대패한 인도네시아는 1, 2차전 합계 스코어 2-6이 돼 준우승으로 대회를 마감했다.

인도네시아는 전반 7분 만에 선제골을 넣는 등 태국을 상대로 맹공을 퍼부었지만 동남아시아의 강호 태국의 벽을 넘지는 못했다. 인도네시아는 1996년 시작된 ‘동남아시아의 월드컵’ 스즈키컵에서 준우승만 6번(2000, 2002, 2004, 2010, 2016, 2020년)을 차지하게 됐다.

2019년 12월 인도네시아 사령탑에 부임한 신 감독은 대대적인 세대교체를 단행하고 ‘카멜레온 전법’으로 불릴 정도로 다양한 전술을 구사해 팀 컬러를 완전히 바꿨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2018년 대회 때 조별리그도 통과하지 못한 인도네시아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탓에 1년 밀려 열린 대회에서 결승까지 올려놓은 지도력을 발휘한 것이다.

신 감독은 우승이란 목표 달성에는 실패했지만 희망을 봤다고 말했다. 신 감독은 “우리 선수들은 아직 어리다. 1차전에서는 선수들의 경험 부족이 눈에 띄었지만 2차전에서는 잘 싸워 무승부를 거뒀다”며 “이 같은 경험을 통해 우리는 앞으로 나아갈 수 있다. 다음 대회에서는 우승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인도네시아 축구협회는 신 감독에 대한 ‘무한 신뢰’를 이어갔다. 모하맛 이리아완 인도네시아 축구협회장은 인도네시아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대표팀과 특히 젊은 선수들의 미래를 믿는다”며 “신 감독의 지휘 아래 팀이 더 성숙해질 것인 만큼 과정을 믿고 결과를 기다리면 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태국은 이번 대회에서 역대 최다인 6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김정훈 기자 hu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