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스포츠

황선우, 세계선수권 자유형 100m 6위 ‘한국 신기록’

입력 2021-12-22 08:05업데이트 2021-12-22 08:0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남자 수영의 황선우(18·서울체고)가 쇼트코스 자유형 100m에서 한국 신기록을 세우며 6위를 차지했다.

황선우는 21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에티하드 아레나에서 벌어진 2021 국제수영연맹(FINA) 쇼트코스 수영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100m 결승에서 46초34의 한국 신기록을 수립했다.

지난 10월 카타르 도하에서 치른 FINA 경영월드컵에서 동메달을 딸 때 세웠던 종전 한국 기록(46초46)을 0.12초 단축했다.

예선을 전체 16위(47초31)로 통과한 황선우는 준결승에서 한국 기록과 타이(46초46)를 이루며 5위로 결승전에 진출했다.

그리고 결승에서 한국 신기록을 세웠지만, 전체 8명 중 6위에 머물며 입상엔 실패했다.

황선우는 후반 50m 구간에서 24초01로 금메달을 딴 알레산드로 미레시(이탈리아 23초66)에 이어 두 번째로 빨랐지만, 초반 열세를 극복하지 못했다.

미레시(45초57)에 이어 은메달은 라이언 헬드(미국 45초63), 동메달은 조슈아 리엔도 에드워즈(캐나다 45초82)가 차지했다.

고교 시절 마지막이자 첫 세계선수권대회에서 황선우는 자유형 200m 금메달(1분41초60)을 목에 걸었다.

메이저대회 첫 우승이자 2016년 3관왕에 올랐던 박태환 이후 한국 선수로는 5년 만에 쇼트코스 세계선수권대회 금메달이다.

또 이날 자유형 100m를 포함해 개인혼영 100m(52초13), 자유형 50m(27초72), 계영 200m(1분28초56)까지 4개의 한국 신기록을 새로 썼다.

세계선수권대회 최종일 한국 선수단은 추가 메달을 따진 못했다.

혼계영 400m 남녀부 모두 예선 통과에 실패했고, 여자 계영 200m도 최하위에 그쳤다.

여자 평영 200m에선 백수연(광주광역시체육회)이 27위(2분26초46)에 머물렀다.

한편 대회를 마친 한국 선수단은 22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해 열흘간의 자가격리에 들어간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