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스포츠

‘이재성 도움’ 마인츠, 볼프스부르크 3-0 완파…7위 도약

입력 2021-12-05 09:09업데이트 2021-12-05 09:0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마인츠 미드필더 이재성 (마인츠 SNS)
독일 분데스리가 마인츠의 미드필더 이재성(29)이 시즌 두 번째 어시스트를 기록하며 팀의 완승을 이끌었다.

이재성은 5일(한국시간) 독일 마인츠의 메바 아레나에서 열린 볼프스부르크와의 2021-22 분데스리가 14라운드 홈경기에 선발 출전, 1-0으로 앞서던 전반 4분 안톤 슈타흐의 골을 도왔다.

이재성은 3-5-2 포메이션에서 중원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 1-0으로 앞서던 전반 4분 안톤 슈타흐의 골을 어시스트했다.

이재성의 이번 시즌 두 번째 도움이다.

지난 10월16일 도르트문트전에서 첫 도움을 기록했던 이재성은 두 달 여 만에 도움을 추가했다. 그는 10월30일 빌레펠트전에서 시즌 첫 골을 기록한 바 있다.

이날 마인츠는 볼프스부르크를 3-0으로 완파하고 7위(승점 21)로 도약했다. 마인츠에 패한 볼프스부르크는 8위(승점 20)로 밀렸다.

마인츠는 킥오프 2분 만에 요나탄 부르카르트의 득점이 터지며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2분 뒤 이재성의 패스를 받은 슈타흐의 슛이 골망을 흔들며 초반 흐름을 탔다.오른쪽 측면서 공을 잡은 이재성은 슈타흐에게 패스를 건넸고, 페널티박스 뒤에서 때린 슈타흐의 오른발 슛을 그대로 골 네트를 갈랐다.

활발한 움직임을 보인 이재성은 2-0으로 리드하던 후반 38분 장 폴 뵈티우스와 교체돼 그라운드를 빠져 나갔다.

마인츠는 후반 45분 상대 수비수 막상스 라크루아의 자책골로 3골 차 완승을 기록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