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스포츠

매킬로이, 히어로 월드 챌린지 첫날 공동 선두

입력 2021-12-03 11:35업데이트 2021-12-03 11:3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코로나19 여파로 2년 만에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이벤트 대회인 히어로 월드 챌린지(총상금 350만 달러) 첫날 공동 선두로 나섰다.

매킬로이는 3일(한국시간) 미국 바하마 뉴 프로비던스의 알바니 골프클럽(파72)에서 치러진 대회 1라운드에서 이글 1개, 버디 6개, 더블보기 1개를 쳐 6언더파 66타를 기록했다.

이로써 매킬로이는 대니얼 버거(미국), 에이브러험 앤서(멕시코)와 공동 선두에 올랐다.

타이거 우즈 재단이 주최하는 히어로 월드 챌린지는 PGA투어 정규대회는 아니지만, 결과에 따라 세계랭킹 포인트를 딸 수 있다.

세계랭킹 2위 콜린 모리카와(미국)는 이날 4언더파 68타를 쳐 토니 피나우, 패트릭 리드(이상 미국), 빅토르 호블란(노르웨이)과 공동 7위에 자리했다.

모리카와가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 불참한 세계랭킹 1위 욘 람(스페인)을 제치고 1위에 오를 수 있다.

브룩스 켑카(미국)는 공동 4위(5언더파)에 올랐고, 브라이슨 디섐보(미국)는 공동 11위(3언더파)를 차지했다.

디펜딩 챔피언 헨리크 스텐손(스웨덴)은 첫날 버디 2개, 보기 2개로 이븐파 72타를 기록, 출전 선수 20명 중 19위에 그쳤다.

한편 지난 2월 자동차 사고를 당해 재활 후 회복 중인 우즈(미국)는 출전하지 않았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