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김연경, 중국리그 개막전서 팀 최다 17득점 맹활약

입력 2021-11-28 14:33업데이트 2021-11-28 14:3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배구여제 김연경(33·중국 상하이 광밍)이 4년 만의 중국리그 복귀전에서 팀 최다 득점 활약하며 승리를 이끌었다.

27일 중국 광둥성 장먼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1~2022 중국여자배구 슈퍼리그’ B조 랴오닝 화준과의 시즌 개막전에 선발 출전해 양 팀 최다인 17득점을 올리며 팀의 3-0(25-23, 25-17, 25-17) 완승을 이끌었다. 공격성공률 58%를 기록했다.

1,2세트 각각 5득점씩 올렸던 김연경은 3세트 들어 공격성공률 100%에 7득점을 기록했다. 이날 블로킹으로도 2득점했다. 3세트 승부가 기울자 벤치로 들어가 휴식을 취하기도 했다.

올 시즌 중국배구협회는 외국인 선수 출전을 1명으로 제한하기로 리그 규정을 바꿨다. 이에 리그에서 유일하게 외국인 선수 2명(김연경, 조던 라슨)을 보유한 상하이는 두 선수를 번갈아 내보낼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그러나 김연경은 개막전에 선발로 나서 활약하며 팀 내 입지를 스스로 입증했다. 미국 대표팀으로 출전한 도쿄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며 최우수선수(MVP)에 뽑힌 라슨은 이날 교체 투입됐다.

상하이는 28일 오후 9시(한국시간) 베이징 자동차와 2번째 경기를 치른다. 베이징은 현재 1패를 기록 중이다.

강홍구 기자 windup@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