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스포츠

다시 모이는 벤투호…황의조·김영권 공백 메우기 숙제

입력 2021-11-08 09:17업데이트 2021-11-08 09:1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을 노리는 한국 축구가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의 반환점을 앞두고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아랍에미리트(UAE), 이라크와의 월드컵 최종예선 5·6차전을 앞두고 8일 경기도 파주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NFC)에서 모인다.

11월 2연전을 위해 지난 1일 25명 소집 명단을 발표했다.

벤투호는 오는 11일 8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UAE, 한국시간으로 16일 자정 카타르 도하에서 이라크와 차례로 상대한다.

한국은 앞선 4경기에서 2승2무(승점 8)로 이란(3승1무 승점 10)에 이어 A조 2위를 달리고 있다.

양강 체제로 틀이 잡힌 A조에서 반환점을 앞둔 한국은 카타르행에 유리한 고지를 점하기 위해 2연전에 집중하고 있다.

3위 레바논(1승2무1패 승점 5)과 승점 차를 더 벌릴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각 조 2위까지 월드컵 본선에 직행한다.

벤투 감독은 지난달 어려운 이란 원정에서 1-1 무승부를 거둔 뒤, “이란을 상대로 승점 1점을 추가하며 8점이 됐다. 좋은 방향으로 가는 것 같다”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변수는 주축 선수들의 부상 이탈이다.

공수의 핵심인 황의조(보르도)와 김영권(감바 오사카)이 부상 여파로 합류하지 못한다.

황의조는 지난달 발목 부상을 입었다가 회복했지만 훈련 과정에서 다시 햄스트링을 다쳤다. 김영권은 종아리 부상을 입었다. 벤투 감독이 김영권의 회복 정도를 마지막까지 살피겠다고 했지만 끝내 불발됐다.

황의조는 손흥민(토트넘)과 함께 공격을 이끌고 있는 핵심 자원으로 ‘벤투호 황태자’다. 벤투 감독 체제 들어 A매치에서 13골을 터뜨리며 최다 득점자에 이름을 올렸다.

최전방 공격수로 활용할 수 있는 손흥민의 역할이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또 처음으로 태극마크를 단 공격수 김건희(수원 삼성)가 훈련 과정에서 벤투 감독의 마음을 사로잡아 기회를 잡을지 관심사다.

김영권은 터키에서 활약 중인 김민재(페네르바체)와 중앙 수비를 담당하고 있다. 벤투 감독은 중앙 수비 파트너로 권경원(성남), 박지수, 정승현(이상 김천)을 고려하고 있다.

5차전 상대인 UAE와 역대 전적은 19전 12승5무2패로 크게 앞선다. 2006년 1월18일 두바이에서 열린 친선경기(0-1) 이후 패배가 없다.

가장 최근 맞대결인 2015년 6월11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열린 친선경기에선 3-0으로 크게 이겼다.

이라크와도 역대 전적에서 21전 7승12무2패로 우위에 있다.

그러나 지난 9월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최종예선 1차전에서 고전 끝에 0-0으로 비긴 것처럼 만만한 상대가 아니다.

벤투 감독은 “우선 첫 경기(UAE전)를 먼저 생각할 것이다. 첫 경기는 우리에게 어려운 경기가 될 것이다. 공격 쪽에 좋은 원칙을 가진 팀들이다. 수비에서 많은 것이 요구될 것이다. 수비가 키 포인트”라고 전망했다.

카타르월드컵 최종예선은 이달 2연전을 끝으로 올해 일정이 끝난다. 내년 1월27일 레바논과 7차전, 2월1일 시리아와 8차전이 기다리고 있다.

한편, 대한축구협회는 11일 UAE전에서 백신접종자 구역을 운영, 관중 100% 입장을 허용했다.

2019년 12월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일본전 이후 약 2년 만에 관중들이 가득 찬 스탠드를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