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스포츠

윌리엄스 감독 떠난 KIA, 위더마이어 코치도 재계약 불가

입력 2021-11-05 16:01업데이트 2021-11-05 16:0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마크 위더마이어 코치. 2020.3.20/뉴스1 © News1
맷 윌리엄스 감독을 보좌했던 마크 위더마이어 코치가 KIA 타이거즈와 재계약에 실패했다.

KIA 구단은 5일 위더마이어 퓨처스 수비코치를 비롯해 정성훈 1군 주루코치, 서동욱 퓨처스 타격코치 등 3명에게 재계약 불가 의사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위더마이어 코치는 삼성 라이온즈의 외국인 스카우트 겸 코디네이터로 활동하다가 2019년 10월 KIA의 지휘봉을 잡은 윌리엄스 감독을 따라 KIA와 계약했다. 지난해에는 1군 수석코치로 윌리엄스 감독을 도왔고, 올해는 퓨처스 수비코치를 맡아 유망주 육성에 힘썼다.

그러나 윌리엄스 감독이 올 시즌 종료 후 2년 연속 포스트시즌 진출 실패 등 성적 부진의 책임을 지고 물러나면서 위더마이어 코치의 입지도 좁아졌다.

창단 후 가장 낮은 9위로 시즌을 마친 KIA는 대표이사, 단장, 감독을 물갈이하는 등 쇄신 작업 중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