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스포츠

손흥민, ‘콘테 토트넘’에서 1호골 주인공

입력 2021-11-05 06:44업데이트 2021-11-05 07:5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잉글랜드 프로축구에서 활약 중인 손흥민(토트넘)이 새로운 감독 안토니오 콘테(이탈리아) 체제에서 첫 골을 터뜨리며 강한 인상을 남겼다.

손흥민은 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피테서(네덜란드)와의 2021~2022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 G조 조별리그 4차전에서 선발 출전해 전반 15분 골망을 갈랐다.

시즌 5호골(리그 4골·콘퍼런스리그 1골)이자 새롭게 토트넘 지휘봉을 잡은 콘테 감독 체제에서 1호골이다.

손흥민은 과거 조제 모리뉴 감독, 누누 산투 감독이 사령탑에 올랐을 때도 모두 공식전 1호골을 터뜨린 주인공이다.

토트넘은 파테서에 3-2로 승리하며 앞선 0-1 패배를 설욕했다. 또 2승1무1패(승점 7)로 렌(프랑스·승점 10)에 이어 조 2위로 올라섰다.

손흥민은 0-0으로 팽팽한 전반 15분 공에 대한 강한 집중력을 보이며 포문을 열었다.

루카스 모우라의 슛이 골키퍼에 맞고 나온 걸 침착하고 과감한 오른발로 연결해 골을 터뜨렸다. 골키퍼가 손을 뻗었지만 막을 수 없었다.

1-0으로 앞선 토트넘은 22분 모우라의 추가골과 29분 상대 자책골로 3-0으로 앞서며 승기를 잡았다.

하지만 피테서도 만만치 않았다

전반 32분 코너킥 세트피스에서 라스무센의 만회골에 이어 39분 베로가 1골을 더 터뜨리며 3-2로 바짝 추격했다.

토트넘은 전반을 3-2로 불안하게 앞서며 마쳤다.

잘 버텼다. 토트넘은 후반 피테서의 반격을 잘 막아 승리를 지켰다. 피테서에서 2명이 퇴장당하면서 수적 우위를 점한 게 유리하게 작용했다. 손흥민은 27분 은돔벨레로 교체됐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