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스포츠 단신]여자배구 대표팀 새 감독에 곤살레스 코치

입력 2021-10-29 03:00업데이트 2021-10-29 03:0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을 2020 도쿄 올림픽 4강으로 이끈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42·이탈리아)이 대한민국배구협회와 재계약하지 않기로 했다. 협회는 “라바리니 전 감독이 유럽에서 활동하기를 희망하며 재계약 포기 의사를 전해 왔다”고 28일 발표했다. 협회는 대신 라바라니 감독을 보조했던 세자르 에르난데스 곤살레스 코치(44·스페인·사진)에게 2024년까지 여자 대표팀 지휘봉을 맡기기로 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