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케인 휴식’ 토트넘, 비테세에 0-1 충격패

뉴시스 입력 2021-10-22 07:52수정 2021-10-22 07: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손흥민(29)이 휴식을 취한 가운데 토트넘 홋스퍼(잉글랜드)가 비테세(네덜란드)에 패하며 2021~20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 콘퍼런스리그 조별리그 3위로 내려갔다.

토트넘은 22일(한국시간) 네덜란드 헬레도머에서 치러진 비테세와의 2021~2022 콘퍼런스리그 조별리그 G조 3차전 원정 경기에서 0-1로 졌다.

후반 33분 비테세의 막시밀리안 비테크에게 결승골을 내줬다.

앞서 조별리그 2경기에서 1승1무로 선두였던 토트넘은 이날 패배로 승점 4점에 머물며 같은 날 무리(슬로베니아)를 2-1로 꺾은 렌(프랑스·승점 7), 비테세(승점 6)에 이어 조 3위로 추락했다.

주요기사
콘퍼런스리그는 32개팀이 4개팀씩 8개조로 나눠 조별리그를 치러 각 조 1위가 16강에 직행하고, 나머지 8개팀은 각 조 2위와 유로파리그 조별리그 3위팀들간의 대결을 통해 가린다.

오는 24일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 정규리그 경기를 앞둔 토트넘은 빡빡한 일정 속에 로테이션을 가동했다.

손흥민, 해리 케인 등 일부 주축 선수들이 이번 네덜란드 원정에 동행하지 않고 휴식을 취했다.

대신 기대주 데인 스칼렛을 전방에 세우고 스테번 베르흐베인, 델리 알리, 브리안 힐을 공격 2선에 배치했다.

[서울=뉴시스]

하지만 손흥민, 케인 등의 빈자리는 생각보다 컸다. 토트넘은 상대의 압박에 고전하며 경기 내내 단 7개의 슈팅을 기록하는 데 그쳤다. 비테세(15개)의 절반도 안 되는 수치다.

골 운도 따르지 않았다. 후반 2분에는 힐의 왼발 슛이 크로스바를 강타하기도 했다.

결국 득점에 실패한 토트넘은 후반 33분 비테세의 비테크에게 통한의 결승골을 허용하며 무너졌다.

콘퍼런스리그 조별리그 탈락 위기에 놓인 토트넘은 11월5일 비테세를 홈으로 불러들인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