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이로볼’을 던졌던 日 괴물 마쓰자카의 은퇴…어깨는 유한했다[이헌재의 B급 야구]

이헌재 기자 입력 2021-10-20 11:59수정 2021-10-21 10: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일본 고교야구 ‘고시엔 대회’에는 ‘괴물’ 투수란 말이 자주 등장합니다. 던지고, 또 던지고, 또 던지면서 팀을 우승으로 이끄는 투수들입니다.

수많은 괴물 중에 단 한 명을 꼽으라면 많은 야구팬들이 마쓰자카 다이스케(41)를 기억할 것 같습니다. 요코하마 고교에 다니던 마쓰자카는 1998년 고시엔 대회 PL학원과의 8강전에서 연장 17회까지 무려 250개의 공을 던지며 완투승을 거뒀습니다. 이튿날 준결승에 다시 구원 등판했고, 그 다음 결승전에서는 선발 등판해 노히트 노런까지 기록했습니다. ‘괴물’의 탄생에 일본은 열광했었지요.

이듬해인 1999년 서울에서 열린 아시아선수권대회에 마쓰자카는 일본 대표팀의 일원으로 출전했는데 당시 그를 취재하러 온 일본 취재진이 100명도 넘었던 걸로 기억합니다. 20살도 안 된 나이에 이미 초특급 스타 대우를 받고 있었습니다. 그럴 만도 한 게 그는 당시 156km의 강속구를 던졌습니다. 그냥 던진 정도가 아니라 1회부터 9회가 끝날 때까지 스태미나를 유지했습니다.

프로에 와서도 괴물같은 투구는 계속됐습니다. 세이부 입단 첫해 180이닝을 던지며 16승 5패 평균자책점 2.60으로 다승왕과 신인왕을 차지했습니다. 3년차인 2001년에는 무려 240과 3분의1이닝을 던지며 15승(15패)를 올렸습니다.

주요기사
마쓰자카는 2006년까지 일본프로야구에서 뛰며 108승 평균자책점 3.04를 기록했습니다. 더욱 놀랍게도 그는 218경기의 등판 중 무려 72회의 완투를 했습니다. 2005시즌에는 28경기 선발 등판에서 15경기를 끝까지 책임졌습니다. 무지막지한 ‘이닝 이터’라고 할 수 있겠지요. 세이부에서 뛴 8년 동안 완봉승은 무려 18차례나 됩니다.

2006시즌 후 메이저리그 보스턴은 포스팅 비용으로만 5111만 1111달러(약 602억원)를 들여 그를 영입했습니다. 마쓰자카에게 쓴 6년 5200만 달러(약 613억원)를 합치며 1억 달러가 넘는 대형 계약이었습니다.

처음 2년간은 좋았습니다. 2007년에는 15승을 거두며 연착륙했고, 2008년에는 18승 3패 평균자책점 2.90의 놀라운 모습을 보였지요. 당시 현지에서는 마쓰자카가 ‘마구’의 일종인 자이로볼을 던진다는 게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정확한 실체가 있는지는 분명하지 않지만 총알이 날아가는 것처럼 공이 진행하는 방향을 축으로 공이 회전하면서 날아가는 공을 던져 타자들이 치기 힘들다는 것이었지요.

하지만 미국에서의 마쓰자카는 이미 예전처럼 1회부터 9회까지 내리 강속구를 던지는 투수가 아니었습니다. 변화구 구사율이 눈에 띄게 높아졌고, 속구보다는 제구로 승부하는 투수가 되어 있었지요. 거기다 팔꿈치와 어깨, 목 등에 이상 징후가 나타났습니다. 결국 나머지 4년간은 합해서 17승을 올린 뒤 보스턴을 떠나게 됩니다. 2013년과 2014년 2년간은 뉴욕 메츠에서 뛰었지만 두 해 동안 6승 밖에 올리지 못했습니다.

2016년 일본 복귀 후의 모습은 안타까울 정도입니다. 소프트뱅크 호크스와 3년 12억엔(약 124억원)에 계약했는데 3년간 딱 1경기에 등판해 ‘먹튀’ 소리를 들었습니다. 2018년 주니치에서 6승 4패, 평균자책점 3.74를 기록했지만 이후 결국 부상 후유증을 털어내지 못했습니다.

올해 친정팀으로 돌아온 그는 19일 일본 사이타마현 메트라이프 돔에서 열린 니혼햄 파이터스와의 경기에서 선발투수로 나서며 은퇴 경기를 치렀습니다. 공을 던질 수 있는 몸 상태가 아니었지만 은퇴 경기를 위해 모처럼 마운드에 섰습니다. 선두타자 곤도 켄스케를 상대한 마쓰자카는 공 5개를 모두 직구로 던져 볼넷을 내줬는데 마지막으로 던진 공은 시속이 불과116km였습니다. 그는 일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사실 은퇴경기는 하고 싶지 않았다. 더 이상 망가진 모습을 보여주고 싶지 않다고 생각했다”면서 “하지만 ‘마쓰자카 다이스케’라는 선수가 유니폼을 입고 마운드에 서는 모습을 마지막으로 보고 싶다고 말하는 분들이 있어서 마지막으로 모든 힘을 쏟아내야겠다고 결심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렇게 한 시대를 풍미했던 또 한 명의 투수가 야구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게 됐습니다. 젊은 시절 그는 “어깨는 쓸 수록 단된련다”는 신념을 갖고 있었습니다. 만약 그가 좀더 어깨를 아꼈다면 좀더 좋은 모습으로 마무리를 할 수 있지 않았을까요.

PS. 일본 대표팀의 주축 투수였던 마쓰자카는 한국과도 여러 차례 상대했습니다. 2006년과 2009년 WBC에서 두 대회 연속 MVP를 차지하기도 했지요. 하지만 한국에는 그의 ‘천적’이 있었습니다. 바로 ‘국민타자’ 이승엽입니다. 2000년 시드니 올림픽 일본과의 예선에서는 이승엽은 마쓰자카를 두들겨 홈런을 쳤습니다. 대회 동메달 결정전에서는 0-0 동점이던 8회 말 마쓰자카를 상대로 좌중간을 가르는 결승 2타점 2루타를 터뜨렸지요. 그 대회에서 이승엽은 마쓰자카를 상대로 8타수 2안타 5삼진을 기록했는데 그 2개의 안타가 모두 결정적인 타구였습니다.

이헌재 기자 uni@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