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성, 대타로 나서 뜬공…샌디에이고 2연승 질주

뉴시스 입력 2021-09-17 09:30수정 2021-09-17 09: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대타로 출전했지만 안타를 치지 못했다.

김하성은 1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오라클파크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MLB)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경기에서 대타로 출전해 1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다.

팀이 4-0으로 앞선 6회초 1사 1루 상황에서 김하성은 투수 라빌 크리스맷 대신 타석에 들어섰지만, 유격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6회말 투수 오스틴 애덤스로 교체되면서 김하성은 그대로 경기를 마쳤다.

주요기사
김하성의 시즌 타율은 0.202(243타수 49안타)로 변화가 없었다.

샌디에이고는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1위를 달리고 있는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를 7-4로 물리쳤다. 이틀 연속 승리다.

샌디에이고의 간판 타자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는 1-0으로 앞선 3회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좌월 솔로 홈런을 때려냈다. 시즌 39호 홈런.

타티스 주니어는 내셔널리그 홈런 선두 자리를 굳게 지켰다. 2위 애덤 듀발(애틀랜타 브레이브스·35개)과는 4개 차가 됐다. 메이저리그 전체로는 공동 4위다.

샌프란시스코는 2연패에 빠지면서 지구 2위 LA 다저스에 1경기 차로 쫓기게 됐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