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꺼풀 성형 77만원”…전지희, 中 조롱에 쿨하게 대응

뉴시스 입력 2021-08-02 12:08수정 2021-08-02 12: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귀화한 한국 탁구 여자대표팀 전지희(29·포스코에너지)가 중국에서 성형으로 검색어 1위에 올랐다.

전지희(세계 랭킹 14위)는 지난달 28일 도쿄올림픽 여자단식 8강에서 세계 2위 이토 미미(일본)에 0-4(5-11 1-11 10-12 6-11)로 패했다. 이후 웨이보(중국판 트위터)에는 ‘텐즈시 성형’이 검색어 상위권에 올랐고 다음날 1위까지 했다.

중국 랑팡 출신 전지희는 2008년 국내로 이주했다. 2011년 한국 국적을 얻었다. 텐즈시는 귀화하기 전 이름이다.

전지희는 웨이보에 과거 성형 전과 현재 사진을 여러 장 올렸다. “하하하. 많은 분들이 글을 남겨줘서 검색어가 됐다. 오후에 단체전 시합을 준비하느라 이제 봤다”고 남겼다.

주요기사
중국 네티즌들은 “성형 비용은 얼마나 들었냐” “수술한 병원은 어디냐” 등의 질문을 했다.

전지희는 댓글로 “쌍꺼풀 수술은 한국 돈으로 77만원 줬다”고 답했다. 병원을 추천해달라고 하자, “직접적인 이름을 거론하는 건 좋지 않은 것 같다”고 했다. “얼굴을 통째로 바꾼 거 아니냐”는 조롱엔 “내가 졌다. ㅎㅎ”라며 웃어넘겼다.

전지희는 31일 밤 웨이보에 셀카 사진도 게재했다. “자기 자신이 행복한 게 가장 중요하다”고 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