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진 “설명 좀 이해불가”…KBO 사과 왜?

뉴시스 입력 2021-08-02 09:25수정 2021-08-02 09: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2020 도쿄올림픽’ 야구 경기 대진에 불만을 드러냈다.

정 부회장은 1일 인스타그램에 도쿄 올림픽 본선 라운드 대진표 사진을 올렸다.

“제발 설명 좀 해줘 이해불가야”라고 적었다. 정 부회장은 국내 프로야구팀 SSG랜더스 구단주다. 지난 2월 프로야구팀 SK와이번스를 인수해 SSG랜더스를 창단, 이마트24, SSG닷컴, 스타벅스 등 신세계그룹 계열사와 연계해 스포츠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도쿄올림픽에서 야구는 ‘더블 엘리미네이션 토너먼트’ 방식을 택했다. 이긴 팀만 다음 경기를 할 수 있는 싱글 엘리미네이션과 달리 패한 팀에게도 기회 한 번을 더 주는 방식이다. 2번 지면 탈락하지만 1번 지더라도 남은 경기를 모두 승리하면 우승할 수 있다.

주요기사
KBO 계정은 “죄송합니다”라고 댓글을 달았다.

네티즌들은 “좀 질질 끄는 기분이다. 일본이 어떻게든 메달을 따려는 꼼수처럼 보인다” “팀이 여섯 개뿐이라 최대한 경기 수 늘리느라 더블 엘리미네이션을 택한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구단주는 반말로 ‘설명 좀 해줘’에 KBO는 존댓말로 ‘죄송합니다’” “공식 계정이 구질구질하게 이런 사과 댓글을 다느냐” 등의 의견도 있다.

한국대표팀은 1일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야구 녹아웃스테이지 1라운드에서 도미니카공화국을 4-3으로 눌렀다.

이스라엘과 2일 낮 12시 녹아웃 스테이지 2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한국은 이 경기에서 이기면 4강에 진출하게 된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