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탁구, 女 단식 9연패 달성…‘집안 싸움’ 男 단식도 금 확보

뉴스1 입력 2021-07-30 07:56수정 2021-07-30 07: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중국 탁구가 2020 도쿄 올림픽에서 여자단식 9연패를 달성했다.

세계랭킹 1위 천멍은 29일 일본 도쿄체육관에서 열린 도쿄 올림픽 탁구 여자단식 결승서 쑨잉샤(3위·중국)를 4-2(9-11 11-6 11-4 5-11 11-4 11-9)로 꺾고 금메달을 차지했다.

이로써 중국은 탁구가 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1988년 서울 대회부터 여자단식 9회 연속 우승의 금자탑을 세웠다.

천징이 1988년 서울 대회에서 금메달을 딴 걸 시작으로 덩야핑(1992·1996년), 왕난(2000년), 장이닝(2004· 2008년), 리샤오샤(2012년), 딩닝(2016년)이 금메달을 수확했으며, 이번에 천멍이 정상에 올라 탁구 여자단식 최강국의 명성을 이어갔다.

주요기사
남자단식 금메달도 중국이 예약했다. 판전둥(1위)과 마룽(3위)이 30일 열릴 남자단식 결승에 나란히 오르며 중국 선수끼리 대결이 펼쳐지게 됐다.

중국 탁구는 2008년 베이징 대회부터 남자단식 금메달을 놓치지 않고 있다. 가장 최근 중국의 아성을 무너뜨린 선수는 2004년 아테네 대회 때 유승민으로 당시 결승에서 왕하오를 꺾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