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스포츠

NC,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발생…자가격리 중 2차 검사서 양성 반응

입력 2021-07-20 13:17업데이트 2021-07-20 13:1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프로야구 NC 다이노스 선수 중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뉴스1 © News1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 발생했다.

NC는 20일 “자가격리 중이던 선수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한국야구위원회(KBO)에 관련 내용을 보고한 뒤 방역 지침에 따라 조치하고 있다”고 밝혔다.

NC에 따르면 확진 판정을 받은 선수는 지난 8일 1차 검사 때 음성 반응이 나온 뒤 자가격리 중이었다. 하지만 19일 실시한 2차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다.

이로써 NC 구단에서 5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앞서 원정 숙소에서 외부인과 술자리를 가졌던 박석민과 권희동, 이명기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어 지난 14일에는 구단 직원 1명이 확진자로 분류됐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