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스포츠

‘손흥민 제외한’ 김학범 “우리가 흥민이를 아끼고 보호해야”

입력 2021-07-02 16:37업데이트 2021-07-02 16:3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0일 오후 인도네시아 반둥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U-23 남자축구 대한민국과 키르기스스탄의 조별리그 3차전에서 김학범 감독이 손흥민의 등을 두드리고 있다. 2018.8.20/뉴스1 © News1
김학범 한국 올림픽 축구대표팀 감독이 손흥민을 최종 엔트리에서 제외한 이유에 대해 “부상 위험이 있는 손흥민을 무리하게 출전시키고 싶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김 감독은 2일 오후 파주NFC(국가대표팀트레이닝센터)에서 22일 최종 엔트리 소집을 완료한 뒤 진행한 공식 기자회견에서 최종 엔트리 선정 배경에 대해 입을 열었다.

김 감독은 지난 6월 30일 발표했던 18인 최종 엔트리에 이어 이날 추가로 발표한 4인에도 ‘와일드카드’ 손흥민을 뽑지 않았다.

김 감독은 “손흥민은 처음부터 의지를 보여줬다. 손흥민이 토트넘에 직접 전화를 걸어서 (올림픽 출전) 허락도 받아냈다. 손흥민도, 허락을 해 준 토트넘도 고맙게 생각한다”고 입을 열었다.

그럼에도 끝내 손흥민을 뽑지는 않았다. 한국 축구 최고의 스타이자 유럽 정상급 기량을 지닌 손흥민을 뽑지 않은 게 감독으로서는 쉬운 선택이 아니다.

김 감독 역시 “손흥민을 뽑는 게 사실 제일 쉬운 선택이다. 그럼에도 뽑지 않은 건, 손흥민은 우리가 보호하고 아끼고 사랑해줘야 한다. 그건 나 역시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김 감독은 “올림픽 팀 훈련 스케줄과 경기 일정 등을 놓고 길게 봤을 때, (올림픽 대표팀에) 뽑으면 분명 혹사시켜야 할 일이 생긴다”고 고백했다.

이어 “안 그래도 손흥민은 최근 정말 많이 뛰었다. 햄스트링에 문제가 있는 모습도 보였다. 그건 스프린트를 주로 하는 선수에게 더욱 취약”이라고 냉철하게 분석한 뒤 “우리가 손흥민을 보호해야 한다. 만약 (뽑았다가) 손흥민이 부상을 입으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를 치를 토트넘이나 월드컵 예선을 치를 한국 대표팀이 모두 중요한 인재를 잃을 수도 있기 때문”이라는 의견을 피력했다.

마지막으로 김 감독은 “(손흥민 발탁 여부를 놓고) 밤새 회의를 했고, 어쩔 수 없는 선택을 했다. 나도 마음이 아프다. 그리고 다시 한 번 손흥민에게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파주=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