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전승’ 이강철 KT 감독 “배정대가 경기를 지배했다”

뉴스1 입력 2021-06-24 22:33수정 2021-06-24 22:3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위즈와 LG트윈스의 경기에서 8대1 승리를 거둔 kt 이강철 감독이 팬들을 향해 손 흔들며 인사를 하고 있다. 2021.6.1/뉴스1 © News1
KIA 타이거즈에 짜릿한 역전승을 거둔 이강철 KT 위즈 감독이 승리의 일등공신 배정대를 치켜세웠다.

KT는 24일 수원 KIA전에서 6-3 역전승을 거뒀다. 6회초까지 0-3으로 끌려갔지만, 4번 타자로 나선 배정대가 경기 후반 5타점을 쓸어담으면서 기어이 역전승을 만들어냈다.

이날 승리로 KT는 시즌 37승(27패)째를 따냈고, KIA와 주중 3연전을 위닝시리즈로 장식했다.

경기 후 이 감독은 “배정대가 지배한 경기다. 배정대로 시작해서 배정대로 끝났다. 4번타자 역할을 훌륭히 해냈다. 배정대가 살아나면 팀이 이기는 것 같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주요기사
이어 “김건형도 좋은 기회를 잘 살렸다. 긴장하지 않고 플레이해서 팀에 도움이 됐다. 어린 백업선수들이 정말 열심히 잘해주고 있다. 고맙다”며 1군 데뷔전에서 멀티히트를 때린 김건형에게도 축하 메시지를 보냈다.

김 감독은 “배제성은 오늘도 잘 던졌다. 승리투수가 안돼 아쉽지만 좋은 피칭을 해준 걸 고맙게 생각한다. 주권과 김재윤도 잘 던져줬다. 팀을 위한 헌신에 늘 고맙다. 주말 원정도 잘 준비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수원=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