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관왕 올랐던 한국 양궁, 혼성단체 추가해 전관왕 노려

유재영 기자 입력 2021-06-23 03:00수정 2021-06-23 03: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대표팀 효자종목 앞세워
金 7개 5연속 10위 이내 목표
태권도-펜싱-유도 등 청신호
사격-여자 골프도 관심 모아
‘금메달 7개, 5회 연속 10위권 진입.’

한 달 앞으로 다가온 도쿄 올림픽에서 한국 선수단의 목표다. 한국은 2004 아테네 올림픽부터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까지 4회 연속 톱10에 진입하며 스포츠 강국의 위용을 뽐냈다. 전통적인 효자 종목인 양궁, 태권도, 여자 골프 등에서 금메달을 기대하고 있다.

대회 초반 양궁이 금빛 분위기를 주도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 양궁은 역대 여름 올림픽에서 가장 많은 금메달(23개)을 안겼다. 리우데자네이루에서도 남녀 개인전과 단체전에 걸린 4개 금메달을 싹쓸이했다. 이번 대회에는 혼성 단체전이 추가돼 5개 전 종목 석권을 노리고 있다. 남자대표팀에는 2012년 런던 금메달 이후 9년 만에 대표팀에 복귀한 베테랑 오진혁과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단체전 금메달 주역 김우진, 17세 고교 궁사 김제덕이 금빛 과녁을 정조준한다. 여자대표팀에는 세계랭킹 1위 강채영과 장민희, 안산이 나선다.

태권도는 역대 최다인 6명이 출전권을 획득한 가운데 3회 연속 올림픽에 나서는 남자 68kg급 이대훈의 금메달 획득이 주목된다. 런던에서 은메달, 리우데자네이루에서 동메달을 목에 건 이대훈은 “도쿄에서는 무조건 금메달만 생각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올림픽 때마다 기대 이상의 성적을 거뒀던 펜싱에서도 남자 사브르 세계랭킹 1위 오상욱이 금메달을 노리고 있다. 여자 에페 세계 2위 최인정도 3월 국제펜싱연맹(FIE) 월드컵 에페 개인전에서 정상에 올라 기대를 모은다. 유도에서는 일본 도쿄 출신으로 재일교포 3세인 73kg급 안창림을 중심으로 66kg급 안바울, 100kg급 조구함이 유도 종주국 일본에서 금빛 메치기에 나선다.

‘권총의 신’ 진종오는 10m 공기권총을 통해 역대 한국 선수 올림픽 최다 메달에 도전한다. 2004년 아테네에서 은메달을 시작으로 네 번의 올림픽에서 총 6개의 메달(금 4개, 은 2개)을 따냈다. 양궁의 김수녕(은퇴)과 최다 메달 공동 1위다.

아직 출전 선수가 확정되지 않은 여자 골프는 박인비가 타이틀 방어를 노리는 가운데 고진영 김세영 김효주도 금메달에 도전할 후보로 꼽힌다.



유재영 기자 elegant@donga.com
#도쿄 올림픽#한국 선수단#목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