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QS 달성하고도…불펜 난조에 6승 무산

뉴시스 입력 2021-06-16 09:04수정 2021-06-16 10: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6일 양키스전, 6이닝 5피안타(2홈런) 3실점
토론토, 류현진 교체 후 동점 허용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시즌 6승 도전이 좌절됐다.

류현진은 16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버펄로 세일렌필드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전에 선발 등판, 6이이닝 동안 홈런 2개 포함 안타 5개를 맞고 3실점했다. 볼넷은 올 시즌 최다인 4개를 허용했고, 삼진은 3개를 잡았다.

투구 수는 92개. 베이스볼서번트에 따르면 포심 패스트볼(30개)과 체인지업(31개), 커터(16개), 커브(12개), 싱커(3개) 등을 섞어 던졌다. 최고 구속은 92.5마일(약 149㎞)까지 나왔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3.34에서 3.43으로 올랐다.

주요기사
류현진은 팀이 5-3으로 앞선 7회 승리 투수 요건을 갖추고 교체됐다. 그러나 불펜 난조로 시즌 6승(4패) 달성은 무산됐다.

이날 토론토 타선이 점수를 내면 류현진이 실점하는 패턴이 반복됐다. 하지만 류현진은 최소 실점으로 버티며 2경기 연속 퀄리티 스타트(QS, 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를 기록했다.

출발은 불안했다. 1회에만 24개의 공을 뿌렸다.

첫 타자 DJ 르메이휴에게 좌전 안타를 맞은 류현진은 애런 저지에 중견수 뜬공, 글레이버 토레스에 땅볼을 유도했다.

그러나 2사 1루 지안카를로 스탠튼 타석에서 폭투로 1루 주자를 2루에 보냈다. 스탠튼과는 9구 승부를 벌이다 볼넷을 내줬다.

2사 1, 2루에 몰린 류현진은 지오 어셀라에 3루수 땅볼을 끌어내며 길었던 1회를 실점없이 마쳤다.

토론토는 1회말 무사 만루에서 나온 테오스카 에르난데스의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선제점을 따냈다.

토론토의 리드는 류현진의 피홈런으로 사라졌다. 류현진은 1-0으로 앞선 2회초 선두타자 게리 산체스에 홈런을 허용했다. 2볼-2스트라이크에서 던진 5구째 89.6마일(약 144㎞)의 직구가 왼쪽 펜스를 넘어가 떨어졌다.

흔들린 류현진은 후속 미겔 안두하를 스트레이트 볼넷으로 내보냈다. 크리스 기튼스를 중견수 플라이, 브렛 가드너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운 뒤엔 르메이휴에게 또 연거푸 볼 4개를 던졌다.
또 한번 2사 1, 2루에 놓인 류현진은 저지를 삼진으로 잡고 이닝을 마무리했다.

3회는 공 6개로 마무리했다. 1사 후 스탠튼에 스트레이트 볼넷을 줬지만 후속 어셀라에 초구 커터로 유격수 병살타를 유도해 빠르게 이닝을 정리했다.

토론토는 3회말 보 비셋의 중월 솔로포로 다시 앞섰다. 하지만 이번에도 류현진이 동점 홈런을 맞았다.

류현진은 2-1로 앞선 4회초 2사 후 기튼스에게 초구 커터를 통타 당해 좌중월 솔로 아치를 헌납했다.

토론토는 4회말 3점을 뽑아내 류현진에 힘을 실어줬다. 타선의 지원을 받은 류현진은 5회초 땅볼만 3개를 유도했다. 르메이휴와 저지, 토레스를 연달아 유격수 땅볼로 잡았다.

5-2로 앞선 6회 추가실점이 나왔다.

1사 후 어셀라에 우전 안타를 맞은 류현진은 후속 산체스에게 2루타를 허용했다. 낮게 떨어진 커터를 산체스가 좌선상 안에 떨어뜨렸다.

1사 2, 3루 위기를 맞은 류현진은 안두하를 2루수 땅볼로 잡아내며 아웃카운트와 실점을 맞바꿨다. 계속된 2사 3루에서는 기튼스를 3루수 산티아고 에스피날의 호수비 도움을 받아 땅볼로 처리했다.

류현진은 5-3으로 앞선 7회초 앤서니 카스트로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그러나 카스트로는 구원에 실패했다.

카스트로는 첫 타자 가드너에게 우월 솔로 홈런을 얻어 맞아 5-4 추격을 허용했다. 이어 르메이휴에게 좌익수 방면 2루타를 맞더니 폭투 2개로 1점을 헌납, 5-5 동점을 허용했다.

경기가 원점으로 돌아가며 류현진의 승리도 불발됐다. 류현진은 지난달 29일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전 이후 승리를 추가하지 못하고 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