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만에 등판’ 양현종, 다저스전 1⅓이닝 2피홈런 2실점 부진

뉴스1 입력 2021-06-12 12:56수정 2021-06-12 13: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 AP 뉴시스
12일 만에 등판한 양현종(33·텍사스 레인저스)이 LA 다저스전에서 홈런 2개를 허용하는 등 부진했다.

양현종은 12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다저스와의 경기에 3회말 팀의 2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올라 1⅓이닝 4피안타(2피홈런) 2볼넷 2실점으로 부진했다. 평균자책점은 5.20에서 5.59로 치솟았다.

양현종은 지난달 31일 시애틀 매리너스전에서 3이닝 3실점(1자책)으로 부진한 이후 좀처럼 등판 기회를 잡지 못했다. 이날 선발 마이크 폴티네비치가 2⅔이닝 8피안타(3피홈런) 1볼넷 1탈삼진 8실점(7자책)으로 무너지자 텍사스는 12일 만에 양현종을 마운드에 올렸다.

양현종은 3회말 2사 후 마운드에 올라 무키 베츠를 중견수 플라이로 잡아냈다.

주요기사
하지만 4회말 흔들리기 시작했다. 4회말 선두타자 푸홀스와의 승부, 1볼 1스트라이크에서 던진 80.4마일 체인지업이 높았고, 푸홀스는 이를 놓치지 않았다. 이 타구는 좌중간 담장을 넘어갔다. 양현종의 시즌 6번째 피홈런.

양현종은 피홈런 이후 저스틴 터너를 2루수 땅볼로 처리했다. 이어 코디 벨린저에게는 좌전 안타를 맞았다. 하지만 벨린저는 2루까지 노리다 아웃됐다. 양현종에게는 행운이었다.

그러나 양현종은 윌 스미스에게 또 홈런을 맞았다. 몸쪽으로 슬라이더를 잘 붙였지만 스미스가 잘 받아쳤다. 시즌 7번째 피홈런.

양현종은 이후 크리스 테일러에게 안타, 가빈 럭스와 AJ 폴락에게 연속 볼넷을 내줬다. 2사 만루에서 다저스 선발 클레이튼 커쇼를 좌익수 플라이로 처리, 힘겹게 4회말을 마무리했다.

5회초 공격에서 양현종은 제이슨 마틴과 교체됐다. 텍사스는 5회초까지 다저스에 0-10으로 끌려가고 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