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완벽투’에 토론토도 “센세이셔널” 엄지척

뉴스1 입력 2021-04-14 12:04수정 2021-04-14 12: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토론토 구단 SNS 캡처
에이스 류현진(34)의 완벽투에 토론토 블루제이스 구단도 경의를 표했다.

류현진은 14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볼파크에서 열린 양키스와의 메이저리그 홈 경기에 선발 등판, 6⅔이닝 4피안타 7탈삼진 1볼넷 1실점(비자책)으로 호투했다. 류현진의 평균자책점은 2.92에서 1.89로 내려갔다.

토론토는 홈런 2개를 포함해 장단 10안타를 몰아치며 양키스를 7-3으로 꺾었고, 류현진은 시즌 첫 승(1패)을 수확했다.

강타자들이 즐비한 양키스를 상대로 류현진은 타이밍을 뺏는 완벽한 완급조절로 방망이를 돌려세웠다.

주요기사
7회 수비 실책으로 1점을 내줬지만 그 장면 외에는 이렇다 할 큰 위기가 없었을 정도였다. 그 동안 양키스에 약하다는 평가가 무색할 정도로 날카로운 컨트롤을 선보였다.

토론토는 경기 후 SNS를 통해 에이스의 호투에 박수를 보냈다.

구단은 “류현진이 오늘밤 6⅔이닝 7탈삼진 비자책을 기록했다”며 “센세이션했다”고 호평했다.

토론토 팬들은 역시 댓글에 “ML 최고의 투수다”, “에이스의 완벽 피칭이었다”고 찬사를 내렸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