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성, 안타 생산 재개…피츠버그전 4타수 1안타

뉴시스 입력 2021-04-13 11:23수정 2021-04-13 15: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SD 다르빗슈, 7이닝 1실점 시즌 첫 승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26)이 2경기 만에 안타 생산을 재개했다.

김하성은 13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PNC파크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와 경기에 8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 4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전날 안타를 때려내지 못하며 0.174로 내려갔던 김하성의 시즌 타율은 0.185(23타수 5안타)로 조금 올랐다.

2회 1사 후 맞은 첫 타석에서 상대 선발 트레버 케이힐의 초구를 노렸지만 유격수 땅볼로 물러난 김하성은 5회 선두타자로 나와 삼진을 당했다. 6회 1사 2루에서는 바뀐 투수 루이스 오비에도에게 투수 땅볼로 잡혔다.

주요기사
기다리던 안타는 마지막 타석에서 나왔다. 김하성은 팀이 6-1로 앞선 8회 1사 후 마이클 펠리즈를 만났다. 1볼-2스트라이크로 볼카운트가 몰렸지만 4구째 바깥쪽 슬라이더를 받아쳐 좌전 안타를 만들었다.

샌디에이고는 피츠버그를 6-2로 물리치고 4연승을 달렸다.

샌디에이고 선발 투수 다르빗슈 유는 7이닝 3피안타 1볼넷 6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하며 시즌 첫 승을 따냈다.

5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한 윌 마이어스는 홈런 하나를 포함해 4타수 3안타 5타점으로 맹활약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