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영서, 국제스키연맹 女회전 준우승

황규인 기자 입력 2021-03-04 03:00수정 2021-03-0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알파인 스키 기대주’ 강영서(24·부산시체육회)가 국제스키연맹(FIS) 레이스 준우승을 차지했다.

강영서는 2일(현지 시간) 오스트리아 오베르페르푸스에서 열린 2020∼2021 FIS 레이스 여자 회전 경기에서 1, 2차 시기 합계 1분19초96으로 출전 선수 83명 가운데 2위에 이름을 올렸다.

대한스키협회 관계자는 “FIS 레이스는 보통 월드컵이나 대륙컵보다 수준이 떨어진다는 평가를 받지만 이번 대회에는 독일, 오스트리아 등 스키 강국 선수가 대거 출전했다”며 “한국 여자 선수가 유럽에서 열린 FIS 레이스 알파인 종목에서 입상한 건 강영서가 처음”이라고 말했다.

강영서는 “대표팀 훈련장에서 꾸준히 연습한 게 기량 증가에 큰 도움이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스키협회는 강원 정선군 하이원스키장에 전용 슬로프를 마련해 알파인 대표 선수들의 고난도 코스 적응력을 키우는 데 도움을 주고 있다. 강영서는 6일부터 슬로바키아 야스나에서 열리는 2020∼2021 FIS 월드컵 회전과 대회전에 출전할 예정이다.

주요기사
한편 2018 평창 올림픽 은메달리스트 ‘배추 보이’ 이상호(26·하이원리조트)는 이날 슬로베니아 로글라에서 열린 2021 스노보드 알파인 세계선수권대회를 5위로 마쳤다.

황규인 기자 kini@donga.com
#알파인 스키#강영서#이상호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