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텍사스 후배된 양현종 “큰 무대 올라갈 수 있다고 격려 받았다”

뉴스1 입력 2021-02-26 11:57수정 2021-02-26 11:5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세계그룹 이마트 야구단과 연봉 27억원에 계약한 추신수가 25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 뉴스1
텍사스 레인저스에 둥지를 튼 양현종(33)이 ‘텍사스팀 선배’ 추신수(39)로부터 응원을 받았다.

양현종은 26일(한국시간) 현지언론들과 가진 화상인터뷰에서 “추신수형과 문자 메시지를 주고 받았다”고 말했다.

양현종의 새 소속팀 텍사스는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추신수가 뛰던 팀이다. 최근 계약이 끝난 추신수가 KBO리그 신세계에 입단한 가운데 그간 한국에서 뛰던 양현종이 텍사스와 계약하며 인연이 이어지게 됐다.

이날 양현종은 “류현진 형을 통해 추신수 선배의 연락처를 받아 문자를 보냈다”며 “추신수 선배는 나의 도전에 대해 칭찬하며 ‘열심히 한다면 큰 무대에 올라갈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해줬다”고 소개했다.

주요기사
이어 “나도 추신수 선배가 한국에 간다는 소식을 듣고 축하드린다고 문자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현지 취재진이 KBO리그 도전에 나선 추신수에게 해줄 조언이 있냐고 물었고 양현종은 민망해하더니 “한국팬들이 환영할 것 같다. 아프지 않고 좋은 경기력을 보여줬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