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거인’ 슈와르츠만, ATP 투어 단식 4강 진출

뉴시스 입력 2020-10-24 13:02수정 2020-10-24 13: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4강에서 193cm 오제-알리아심과 대결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의 ‘작은 거인’ 디에고 슈와르츠만(아르헨티나)가 단식 4강에 올랐다.

슈와르츠만은 24일(한국시간) 독일 쾰른에서 열린 ATP 투어 배트1 헐크스 챔피언십(총상금 27만1345유로) 8강전에서 알레한드로 다비도비치 포키나(스페인)를 2-1(2-6 7-6 6-1)로 이겼다.

이로써 슈와르츠만은 4강에서 펠릭스 오제-알리아심과 결승 진출을 다툰다.

슈와르츠만은 이달 초 프랑스오픈에서 4강까지 오르는 이변을 연출한 바 있다.

주요기사
키 170cm의 작은 체구인 슈와르츠만은 니시오카 요시히토(일본)와 함께 ATP 투어 최단신 선수다.

4강전 상대인 오제-알리아심(193cm)보다 23cm가 작다.

오제-알리아심은 8강에서 니시오카를 2-0으로 제압하고 준결승에 합류했다.

한편 또 다른 4강전에선 알렉산더 츠베레프(독일)와 야니크 시너(이탈리아)가 격돌한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