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에도 열리지 못하면 도쿄올림픽은 끝?… 日 “금시초문” 진화

뉴스1 입력 2020-05-22 09:29수정 2020-05-22 09: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도쿄올림픽이 내년에도 열리지 못할 경우 추가 연기 없이 그냥 취소될 것”이라고 밝힌 가운데 무토 토시로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사무총장은 발언을 다르게 해석하며 진화에 나섰다.

22일 일본 언론 스포츠닛폰에 따르면 무토 사무총장은 바흐 위원장이 “내년에도 도쿄올림픽이 예정대로 열리지 않는다면 취소될 것으로 본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도 내년 여름이 최후의 옵션이라고 밝혔다”는 발언에 대해 “들어본 적 없는 내용”이라고 선을 그었다.

바흐 위원장은 전날 영국 BBC와 인터뷰에서 “3000명 또는 5000명을 IOC가 영구적으로 고용할 수는 없다. 매년 전 세계 주요 연맹의 전체 스포츠 일정을 바꿀 수 없고 선수들을 계속 불확실한 상황에 놓이게 할 수도 없을 것”이라며 도쿄올림픽이 제대로 치러지지 못할 경우 추가 연기 없이 아예 취소될 것이라고 시사했다.


당초 2020년 7월 개최될 예정이던 도쿄올림픽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팬데믹)으로 인해 1년 뒤인 2021년 7월로 연기됐다.

주요기사

하지만 코로나19 백신이 개발되지 않은 상태고 여전히 확산이 이어지고 있어 내년에도 정상 개최 여부를 장담하기 힘든 상황이다. 그러나 일본은 어떻게든 대회를 열겠다는 각오다.

모리 요시로 도쿄올림픽 조직위원장 역시 최근 인터뷰에서 “도쿄올림픽이 또 연기되는 일은 절대 없다”고 말한 바 있다.

일본은 바흐 위원장 발언의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무토 사무총장은 “(바흐 위원장의) 발언을 기사로 읽어보기만 했을 뿐이다. 이에 대한 코멘트는 자제할 것”이라면서도 “내년이 최후의 옵션이라는 아베 총리의 발언은 들어보지 못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말의 문맥이 중요할 것이다. 모리 위원장도 ‘그만큼 우리가 노력해 올림픽 개최를 준비해야한다는 뜻’으로 이해했다. 우리는 1년 뒤 대회 취소 가능성에 대해 IOC와 이렇다할 공감대가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도쿄올림픽 무관중 개최에 대해서도 “아직 (대회가) 1년 이상 남았다. 그 논의는 섣부른 상황”이라고 말을 아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