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체티노 내친 자리에 모리뉴… 토트넘, 성적부진 이유 감독 교체

정윤철 기자 입력 2019-11-21 03:00수정 2019-11-2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손흥민, 모리뉴와 궁합 맞을듯… 떠난 ‘은사’엔 “말할 수 없이 감사”
손흥민(27)의 소속팀인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이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47)을 경질하고 조제 모리뉴 감독(56)에게 지휘봉을 넘겼다.

토트넘은 20일 “지난 시즌 막판과 이번 시즌 EPL에서의 성적이 극도로 실망스럽다”고 경질 이유를 설명했다. 지난 시즌 막판 EPL 3경기에서 1무 2패로 부진했던 토트넘은 이번 시즌 12경기에서 승점 14(3승 5무 4패)에 그치며 20개 팀 중 14위로 처졌다. 포체티노 감독은 지난 시즌 팀의 사상 첫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 준우승을 이끌었지만 리그 성적 부진 탓에 낙마했다.

토트넘은 경질 발표 11시간 뒤에 “훌륭한 전술가 모리뉴 감독이 2022∼2023시즌까지 팀을 이끈다”고 밝혔다. FC포르투(포르투갈)를 2003∼2004시즌 UCL 정상에 올려놓으며 스타덤에 오른 모리뉴 감독은 첼시(잉글랜드), 인터밀란(이탈리아), 레알 마드리드(스페인) 등에서 리그 우승을 엮어냈다. 지난해 12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에서 성적 부진으로 경질된 그는 토트넘에서 재기를 노리게 됐다.


사령탑 변화가 손흥민에게 어떤 영향을 미칠까. 한준희 KBS 해설위원은 “공격진에서 가장 위력적이고 수비 가담도 뛰어난 손흥민의 위상은 변하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모리뉴 감독은 탄탄한 수비에 바탕을 둔 역습 전술을 구사하는데 스피드와 슈팅이 뛰어난 손흥민과 궁합이 잘 맞는다는 평가가 나온다.

주요기사

이날 손흥민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포체티노 감독에게 작별 인사를 남겼다. 그는 “축구뿐만 아니라 인생에 대해서도 많은 것을 배운 포체티노 감독에게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감사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 그의 미래에 행운이 가득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정윤철 기자 trigger@donga.com
정윤철 기자의 더 많은 글을 볼 수있습니다.기자 페이지 바로가기>

#토트넘#포체티노#모리뉴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