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문순 강원도지사 “평창올림픽 남북분산 개최 검토 필요”

스포츠동아 입력 2015-01-06 06:40수정 2015-01-06 06: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조직위 “현실적으로 불가능” 일축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2018평창동계올림픽의 남북분산개최 가능성을 제기한 가운데 조직위원회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 최 지사의 개인적 의견에 불과할 뿐”이라고 일축했다.

최 지사는 5일 일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사견임을 전제’로 “북한이 동참하겠다면 상징적으로 분산개최를 검토할 필요가 있다”며 “큰 비용이 들어가지 않는 스노보드 프리스타일 종목 같은 경우 분산개최를 얘기해볼 수 있다”고 밝혔다. ‘일본은 물론 북한과의 분산개최도 불가하다’는 당초 입장을 바꾼 것이다.

그러나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관계자는 “모든 것에는 절차가 중요하게 마련이다. 강원도 측으로부터 어떤 공식적인 얘기도 들은 적이 없다”며 “최문순 지사의 개인적 의견이라고 생각한다. 남북분산개최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는 게 조직위원회의 입장”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지난해 12월 초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총회에서 올림픽의 복수 국가·도시 개최안이 담긴 ‘어젠다 2020’이 통과되면서 평창동계올림픽의 분산개최가 국제적으로 ‘뜨거운 감자’로 부상한 상태다. IOC가 향후 토마스 바흐 위원장이 의욕적으로 꺼내든 개혁안 ‘어젠다 2020’을 통해 평창동계올림픽의 일본 분산개최를 권유할 것이란 전망도 나오고 있다. 그러나 우리 정부는 이미 박근혜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분산개최는 의미가 없다”고 못을 박은 바 있다.

이런 상황에서 ‘남북분산개최론’을 들고 나온 최 지사의 돌출행동이 어떤 결과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최 지사의 발언에 대해 일각에선 “평창동계올림픽을 성공적으로 개최하기 위해선 정부, 조직위원회, 지방자치단체 사이의 유기적 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한데, 또 한번 불협화음이 벌어진 것 같아 안타깝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김도헌 기자 dohoney@donga.com 트위터 @kimdohoney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