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다운] 정재훈 “내가 못하면 이용찬까지 욕 먹잖아요”

스포츠동아 입력 2010-09-30 07:00수정 2010-09-30 07: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두산 정재훈(사진)은 요즘 유행하는 말로 ‘무심한 듯 시크한’ 남자다. 감정을 넘치게 표현하는 법이 없다.

준플레이오프 1차전이 열린 29일 잠실구장. 이용찬 대신 2년 만에 다시 마무리를 맡게 된 그에게 부담스럽지 않느냐고 물었다.

그러나 그는 담담하기 그지 없었다. “상황에 따라 달라지는 건데요, 뭘”이라며 웃어버렸다. 올 시즌 롯데전 성적이 좋았다는 말에도 “몇 경기 안 나가서 그런가봐요”라고 했다.

정재훈표 ‘무심화법’은 계속됐다. 결혼 이후 야구가 더 잘 풀리는 것 같다는 인사에는 “올해나 괜찮았지 지난해는 별로였잖아요”라고 눙쳤고, 음주운전 사고로 자숙 중인 이용찬과 대화했냐는 질문에는 “나는 욕하고 그 녀석은 미안해했죠”라고 가볍게 대답하는 듯 했다.

관련기사
하지만 아끼던 후배 얘기에는 진심을 담지 않을 수 없었나보다. “내가 용찬이 몫까지 잘 하겠다고 하다가 못 해버리면, 용찬이까지 욕 먹잖아요. 그냥 마음을 비우고 최선을 다할 거예요.” 무심한 남자의 깊은 속내였다.

잠실 | 배영은 기자 yeb@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