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축구 결승전 시청률 16.1%…경기종료땐 28.7%까지 치솟아

스포츠동아 입력 2010-09-27 07:00수정 2010-09-27 08:1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축구 사상 국제축구연맹(FIFA)이 주관하는 국제대회 첫 우승의 낭보를 전한 ‘2010 U-17 여자월드컵’ 결승전이 일요일 오전임에도 16.1%의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다. 시청률 조사회사 AGB닐슨미디어리서치의 집계에 따르면 26일 오전 7시부터 9시41분까지 방송된 SBS ‘U-17 여자월드컵 결승전 한국 vs 일본’ 중계방송 시청률(서울 기준)이 16.1%, 점유율 35.8%에 달했다. 최고 분단위 시청률은 승부차기가 진행된 뒤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린 9시41분으로 시청률 28.7%, 점유율 48.5%를 기록했다.

양형모 기자 ranbi@donga.com


관련기사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