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아 “LA서 또다른 연기변신”

동아닷컴 입력 2010-09-09 07:00수정 2010-09-09 08: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훈련장 옮기고 첫 기자회견
김연아. [스포츠동아 DB]
내달 열릴 LA아이스쇼 연습
당분간 콴의 링크 함께 사용

日 마오는 새코치 사토 선임
“원하는 것을 다 이뤘기 때문에 부담 없이 좀 더 다양한 연기를 시도해보고 싶다.”

미국 로스앤젤레스(LA)로 훈련지를 옮긴 김연아(20·고려대)가 8일(한국시간) 버뱅크 픽윅아이스센터에서 미셸 콴(30·미국)과 공동 기자회견을 열었다. 다음달 2∼3일 LA 스테이플스센터에서 열리는 ‘2010올댓스케이트 LA’ 아이스쇼를 홍보하기 위해서다. 기자회견에는 미국의 주요 지상파 방송사와 아시아계 언론사를 비롯해 100여명의 취재진이 몰렸다.

LA타임스 보도에 따르면, 김연아는 캐나다 토론토에서 LA로 훈련장을 옮긴 것에 대해 “새로운 코치와 훈련장소가 확실하게 결정되지 않았지만 LA는 내게 아주 친숙한 환경이어서 편안하게 훈련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소감을 밝혔다. 또 “내가 세계 챔피언이 된 특별한 도시인 LA에서 다시 한번 연기하게 돼 정말 기쁘다”면서 “무엇보다 콴 선수와 그녀의 고향에서 같이 연기하게 된 것을 영광으로 생각한다. 어린 시절부터 프로그램을 다 외울 정도로 좋아했던 선수와 함께 하니, 꿈이 이뤄진 것 같아 행복하다”고 했다. 4년 만에 LA에서 아이스쇼 무대에 서는 콴 역시 “이 순간을 기다렸다. 특히 김연아를 비롯한 3명의 세계 챔피언과 함께 연기하게 돼 기쁘다”고 화답했다. 김연아와 콴은 기자회견에 앞서 10여 분간 공개 스케이팅 시연을 펼치기도 했다.

관련기사
6일 LA에 도착한 김연아는 아직 마땅한 훈련 장소를 찾지 못해 당분간 콴의 개인 훈련 링크를 함께 쓰기로 했다. 김연아는 앞으로의 목표를 묻는 질문에 “당장은 LA에서 좋은 스케이터들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싶다. 내가 원하는 것을 다 이뤘기 때문에 앞으로는 좀 더 편안하게 부담없이 스케이팅하면서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일본 피겨의 간판 아사다 마오(20)는 일본인 베테랑 코치인 사토 노부오(68)를 새 코치로 선임했다. 사토 코치는 2월에 일본인 사상 두 번째로 세계 피겨 명예의 전당에 헌액된 일본 피겨계의 ‘기둥’이다. 아라카와 시즈카, 안도 미키, 수구리 후미에 등 일본 간판 선수들을 차례로 지도했다. 아사다는 교도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사토 선생님으로부터 많은 가르침을 받아 열심히 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배영은 기자 yeb@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