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코리아’ 쑥쑥 크는 고교 선수들]배희경 14언더…회장배 우승컵

동아일보 입력 2010-09-04 03:00수정 2010-09-0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주 동안 프로와 아마추어 골프대회를 넘나들며 연거푸 우승컵을 안았다.

지난주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LIG클래식에서 아마추어 신분으로 우승한 배희경(18·남성여고 3학년)이 KLPGA 회장배 여자아마선수권대회에서도 정상에 올랐다.

배희경은 3일 군산골프장(파72)에서 끝난 3라운드에서 5타를 줄여 합계 14언더파 202타로 초-중-고-일반부 통합 1위를 차지했다. 이로써 배희경은 10월 열리는 국내 유일의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대회인 하나은행챔피언십 출전권과 함께 KLPGA 준회원 실기 테스트 면제 등의 혜택을 얻었다. 배희경은 “프로 대회 우승 후 더 잘해야 한다는 부담감이 있었다. 목표했던 LPGA투어 대회 출전권까지 따내 더욱 기쁘다”고 말했다.

김수연(오상고)은 배희경과 동타를 이뤘으나 백카운트에서 밀려 중고등부 1위에 만족해야 했다.

주요기사
김종석 기자 kjs0123@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